“김정은, 귀국 김정일 마중”…北 체류 확인

북한 매체가 김정은이 27일 방중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김정일을 국경에서 마중했다고 보도하며, 김정은이 이번 방중에 동행하지 않았음을 공식 확인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이날 방중을 마치고 돌아온 김정일을 국경에서 마중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5월과 8월 김정일의 방중시에는 김정은의 마중 보도가 없었다.


이번 마중에는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과 리명수 인민보안부장, 김원홍 군 총정치국 부국장, 현철해 국방위원회 국장 등이 동행했다.


중국 측에서는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왕민(王珉) 랴오닝성 당서기, 류훙차이(劉洪才) 북한 주재 중국대사 등이 단둥역에 나와 김정일을 배웅했다.


한편, 김정일은 후진타오 주석에게 감사전문을 보내 “이번 상봉과 회담과정에서 상호 관심사인 모든 문제에서 훌륭한 견해일치를 이룩한 데 대해 만족스럽게 생각하면서 조중친선이 앞으로도 대를 이어 변함없이 강화발전되리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