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권력이양 과정 관료200명 이상 처벌”

북한은 김정일 사망 후 김정은으로 권력 이양 과정에서 국가안전보위부를 통해 수 많은 관료들을 처형하거나 정치범수용소로 보냈다고 국제사면위원회(엠네스티 인터내셔널)가 주장했다. 요덕 수용소를 포함 정치범 수용소 6곳에 최대 20만명이 구금됐으며 수천명이 수용시설 최소 180곳에 갇혀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인권단체인 엠네스티 한국지부는 24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담은 ‘2012 국제앰네스티 연례보고서’를 발표했다. 엠네스티는 “북한의 끔찍한 인권상황은 진전이 없었다”면서 “자의적 구금과 강제노동, 고문 및 기타 부당대우가 만연한 정치범 수용소가 여러 곳에 존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엠네스티는 “권력 이양 과정에서 국가안전보위부가 관료 200명 이상을 구금했으며, 일부는 처형당했고 다른 일부는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졌을 우려가 있다는 보고가 있었다”면서 “정치범 수용소 6곳에 최대 20만 명이 구금되고, 수용시설 최소 180곳에 구금돼 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7월 남북대화에 참여했거나 이를 주도한 관료 30명이 총살하거나 교통사고로 위장돼 살해했다. 2007년부터 2010년 사이에 경제관련 범죄로 37명이 처형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지난해에도 북한 주민 수천명이 식량과 일자리를 찾아 중국으로 넘어갔으며 이들 가운데 일부는 중국 공안당국에 의해 강제 송환당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들은 대부분 상습적으로 구타당하고 북한 도착직후 구금됐으며 특히 남한 시민단체와 접촉하거나 남한으로 탈출을 시도한 사람들은 가혹한 처벌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꾸준히 북한 주민들은 남한과 유럽, 미국 등으로 탈출을 감행한 것으로 보고됐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에는 선별된 극소수만 인터넷을 쓸 수 있고 이마저도 엄격한 감시를 받고 있다”면서 “중국 단둥과 인접한 신의주에서 관료들이 중국에서 들여온 휴대폰은 단속대상이었으며 전화연결은 곧 중단됐다”고 밝혔다.


한편 엠네스티는 북한의 식량위기가 여전히 심각하다고 밝혔다. 앰네스티는 “15~49세 여성 중 4분의 1이 영양실조에 걸렸고 전체 영아 중 3분의 1을 조금 넘는 수가 발육장애를 겪고 있으며 5명 중 1명이 표준체중 이하”라며 “현재 북한 주민 600만 명이 긴급히 식량원조를 필요로하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