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권력서열 6위로 정해진 듯”

북한에서 10일 거행된 노동당 창건 65주년 열병식에 김정일과 함께 주석단에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의 권력서열이 6위로 정착된 것 같다고 교도통신이 평양발로 보도했다.


통신은 “지난달 28일 열린 북한노동당 대표자회 이후 김정은의 동정기사가 이날까지 모든 8건이었다”며 “북한 매체는 간부 소개에서 김정은을 당정치국 상무위원 3명에 이어 다섯번째로 보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김정은의 당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직책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포함하는 5명의 당정치국 상무위원 다음 서열로 보인다”고 통신은 분석했다.


이어 “당정치국 상무위원에는 대장인 김정은보다 상급자인 차수 조명록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이 끼어 있는데, 최근 건강악화설이 전해지면서 김정은이 등장한 8건의 동정보도에서는 모습을 보이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조명록 제1부위원장이 복귀하면 김정은은 그에 이어 여섯 번째로 언급될 가능성이 크다고 통신은 관측했다.


이와 관련 일본 NHK 방송은 지난달 30일 김정은의 북한 내 권력 서열이 5위로 나타났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일본 언론들은 11일 조간 신문을 통해 김정은의 열병식 참석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북한이 김정은으로의 권력이행기에 들어섰음을 대내외에 명백히 했다고 보도했다.


아사히 신문은 이날 “북한 매체가 군사퍼레이드를 생중계하고 일부 외국 매체에 취재를 허용한 것은 김정은의 등장을 국내외에 각인시켜려는 것”이라며 “한국과 미국, 일본은 북한에서 예상외로 빠른 권력이행이 진행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추이에 따라서는 정세가 불안정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부자가 나란히 군사퍼레이드를 관람한 것은 김정은이 군을 지도하는 입장에서 후계자로서의 활동을 본격화했다는 것을 내외에 과시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