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공수부대 야간훈련서 “적들과의 대결전은…”

북한 김정은이 항공육전병(공수부대) 야간훈련장을 불시에 찾아 야간 훈련을 참관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0일 전했다.

신문은 이날 “각 군종·병종부대들의 야간실전능력을 대단히 중시하는 최고사령관 동지는 항공육전병 구분대들이 야간전에 대처할 수 있게 준비됐는가를 검열하기 위해 불의에 야간훈련을 조직하고 검열지도 했으며 훈련장은 폭풍전야의 격동상태에 있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전투원들의 가슴마다에는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을 털끝만큼이라도 해치려는 자긍이 있다면 절대로 용서치 않고 단호하고도 무자비하게 죽탕쳐버릴 결사의 각오가 차 넘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밤장막이 내리덮인 훈련장 상공에 항공육전병들을 태운 수송기들이 날아들고 연이어 항공육전병들이 우박처럼 쏟아져 내렸다”며 “항공육전병들은 평시에 연마해 온 전투조법과 동작을 원만히 수행해 지정된 강하지점에 정확히 착지해 적진을 단숨에 타고 앉는 모습을 최고사령관 동지께 보여드렸다”고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정은은 “적들과의 대결전은 가장 극악한 조건 속에서 진행된다”며 “군인들이 언제 어떤 정황과 조건이 조성돼도 자기 앞에 맡겨진 전투임무를 원만히 수행하자면 높은 사상적 각오를 안고 훈련을 실전처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이 불시에 공수부대 훈련장을 찾은 것은 한국과 미국이 북한의 중대제안을 사실상 거부하고 한미 합동군사연습인 ‘키 리졸브’와 ‘독수리연습’을 예정대로 실시하겠다고 밝힌 데 대한 대응차원으로 보인다.

이는 북한 국방위원회가 지난 16일 ‘중대제안’을 통해 남북 상호 중상·비방과 모든 군사적 적대행위를 중지하자고 제안한 이후 연일 북한 매체를 동원해 먼저 실천적 행동을 보여주겠다고 한 것과 대조된다.

한편 김정은의 공수부대 참관에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변인선 총참모부 작전국장, 김격식 대장, 김수길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리병철 항공 및 반항공군 사령관, 박정천 포병사령관, 황병서 노동당 조직지도부 군사담당 부부장 등이 수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