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공석인 국방위 제1부위원장 오를 것”

후계자 김정은이 오는 7일 열리는 최고인민회의에서 북한 최고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에 임명될지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최고인민회의에서 국방위원회 및 내각 등의 주요 인사가 선출되는 만큼 김정은 후계체제를 뒷받침할 권력 재편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특히 김정은이 국방위 제1부위원장으로 선출돼 선군(先軍)영도 체계 완성을 꾀할 것이라는 관측이 높다. 지난해 9월 당대표자회에서 김정은의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선출로 당 영도 체계가 확립됐다면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는 국방위 제1부위원장 자리를 줌으로써 당·군 단일 후계체제를 구축하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북한은 2009년 최고인민회의 제12기 1차 회의에서 헌법 개정을 통해 국방위원장의 지위를 사실상 북한의 ‘최고 영도자’로 격상했다. 현재 북한의 국방위원장은 김정일이며, 국방위 제1부위원장 자리는 지난해 조명록의 사망으로 공석으로 남아있다.  


김연수 국방대 교수는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김정은 후계체제를 국방위원회 차원에서 구축하기 위한 인사개편이 이뤄질 것”이라면서 “선군영도 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김정은이 국방위 제1부위원장을 맡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교수는 “북한은 지난해 당대표자회를 통해 당 후계영도 체계를 확립했다”면서 “최고 권력기관인 국방위원회도 후계영도 체계에 맞는 개편을 통해 사실상 김정은의 선군영도 체제확립이 완성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명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통일국제협력팀장도 “국방위 제1부위원장 자리가 공석인데다 최고인민회의가 중요한 국가 직급을 선출·보충한다는 점에서 김정은이 제1부위원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현성일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책임연구위원 또한 “김정은이 공석인 국방위 제1부위원장에 올라갈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정은 후계체제 공고화를 위한 측근들의 국방위 입성과 정책 변화 여부도 주목된다. 특히 최근 해임된 주상성 인민보안부장의 후임과 김정일의 최측근이자 지난해 당대표자회서 실세로 급부상한 최룡해(당 비서)와 이영호(총참모장)의 국방위 입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익명을 요구한 국책연구기관의 연구위원은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김정은 측근들이 부상할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지난해 당대표자회서 급부상한 최룡해와 이영호의 국방위 입성 여부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김정은 후계체제를 구축하는데 핵심 인물인 이영호와 최룡해 등이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될 수 있다”며 “특히 군 출신인 이영호가 국방위 부위원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영호는 지난해 당대표자회서 김정은과 함께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함께 선출됐다는 점에서 ‘선군 후견’을 위한 포석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한 바 있다.


한편, 최고인민회의에서는 전년도 예산을 결산하고 새해 예산을 편성하는 등 경제 정책에 대한 논의도 이뤄지지만 올해에는 별다른 조치가 발표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 팀장은 “북한은 후계체제 안정화를 위해 인민들에게 경제적 성과를 안겨줘야 하는 강박관념이 있을 것”이라면서 “이번 회의에서 획기적인 경제개발 계획을 내세우기 보다는 기존 경제정책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내오기 위한 예산편성 등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