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경제관리 의견 자본주의라 비판말라”

북한 김정은이 경제 발전을 위해 자본주의적 방식을 도입하는 방안까지 열어 놓고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16일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이 입수한 김정은의 올해 1월 28일 발언록에 따르면, 그는 “경제분야의 일꾼과 경제학자가 경제관리를 ‘이런 방법으로 하면 어떻겠느냐’고 제안해도 색안경을 낀 사람들에 의해 ‘자본주의적 방법을 도입하려 한다’고 비판을 받기 때문에 경제관리에 관한 방법론에 의견을 갖고 있어도 얘기하려 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정은의 이 같은 인식은 경제분야 일꾼들이 실용적인 제안을 내놓으려고 해도 정치적인 비판을 우려해 스스로 입을 닫거나 소극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는 “비판만으로는 경제관리 방법을 현실 발전의 요구에 맞게 개선해 나갈 수 없다”고 말하고, 터부가 없는 논의를 통해 북한에 맞는 경제 재건책을 찾아내도록 지시했다. 또한 보다 적극적이고 열린 자세로 외부의 경제 시스템을 도입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김정은은 “공장과 기업이 충분히 가동되지 않아 인민 생필품의 생산이 보장되지 않으면서 생활에 불편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인민은 어려운 생활 중에서도 변함없이 노동당을 따르고 있다”면서 “이런 훌륭한 인민에게 더 우수한 물질·문화 생활을 보장해 줘 인민이 언제나 ‘노동당 만세’를 부르는 것이 가능하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노동당 관계자는 이에 대해 “김정은 동지가 최근 당 간부들에게 중국의 방법이든 러시아나 일본의 방법이든 활용할만한 방식이 있다면 도입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북한이 장기간에 걸친 심각한 경제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한 실마리를 찾기 위해 김정은이 가까운 장래에 대폭 경제 개혁을 실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