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경제개발 위해 안정적 외부 환경 필요”

김정은이 25일 북한을 방문한 리위안차오(李源潮) 중국 국가부주석을 만나 양국 관계 등을 논의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26일 전했다. 리 부주석은 김정은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구두 친서를 전달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리 부주석을 만난 자리에서 “조선노동당과 조선(북한) 인민들이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인의 영령을 기억할 것”이라며 “조선은 중국 사회주의의 큰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양국의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중요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또 경제 개발과 주민들의 생활 향상에 힘쓰고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안정적인 외부 환경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의 6자회담 재개 노력을 지지하며 모든 당사국과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리 부주석은 “역사를 돌이켜보면 오늘의 평화는 어렵게 얻은 것으로 이를 두 배로 간직해야 함을 깊이 느끼게 된다”면서 “중국은 한반도의 이웃으로서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평화 및 안정 유지 방침을 견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면서 “중국은 6자회담 재개를 추진하고 한반도 비핵화에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리 부주석은 이날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이 땅에 다시는 전쟁의 먹구름이 드리우는 것을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면서 긴장완화 필요성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 부주석은 북한이 주장하는 전승절(정전협정 체결일·7월 27일) 60주년 행사를 참석하고 28일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리 부주석은 김정은 집권 이후 북한을 찾은 중국 인사 중 최고위급이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과 리 부주석이 “양국관계 발전 방안과 동북아시아 및 세계의 평화와 안전보장 문제를 비롯한 상호 관심사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관련 소식을 전했지만 리 부주석이 강조한 ‘한반도 비핵화’는 언급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