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경기용총탄 공장서 사격시범

북한 김정은이 평양 시내에 있는 경기용총탄 공장을 현지지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의 시찰소식을 전하면서 공장에 대해 “나라의 국방체육을 발전시키는데 적극 이바지 했다”며 “사격관 운영을 정상화함으로써 청소년학생들과 근로자들을 노동과 국방에 적극 이바지할 수 있도록 준비시키는데서 커다란 공로를 세웠다”고 소개했다.


김정은이 시찰한 경기용총탄 공장은 북한의 국방체육 경기종목인 사격경기를 위한 총알을 생산하는 곳으로, 김정일 지시로 1996년 2월 청춘거리에 건설됐다.


김정은은 공장 내에 위치한 메아리사격관 등을 돌아본 뒤 “메아리 사격관을 잘 관리 운영하는 것은 우리 인민들의 문화정서생활을 향상시킬 데 대한 어버이장군님의 유훈을 철저히 관철하는데서 중요한 사업으로 된다”며 시설 개선을 주문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어 “몸소 사격을 해보시면서 공장에서 생산한 경기용 총탄의 집중성과 사격장의 조도, 방음정형에 대해 일일이 알아보셨다”고 덧붙였다.


북한 매체들은 지난 8일에도 김정은이 조선인민군 제324대연합부대 지휘부와 예하 군부대를 시찰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은의 사격시범 장면을 방영한 바 있다. 이번 시찰에는 장성택이 함께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