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건설현장서 ‘속도전’ 강조…”업적 쌓으려”

북한 김정은은 평양 위성과학자거리를 현지지도하며 “공사장 전역에서 집단적 경쟁열풍이 세차게 휘몰아치는 속에 놀라운 건설속도, 조선속도가 창조되고 있다”며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노동신문이 20일 전했다.

김정은이 ‘건설속도’ ‘조선속도’를 재차 강조하고 나서 모든 건설현장에서 속도전이 더 강조될 것으로 보여 지난달 평양 23층 아파트 붕괴로 건설사업에 불신을 갖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불안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에서 최고지도자의 ‘말’은 곧 진리로 어떤 일이 있더라도 관철해야 한다. 때문에 이를 관철시키기 위한 투쟁이 전역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여 건설사업에서의 부실공사가 우려된다는 게 탈북자들의 지적이다.

김정은은 위성과학자거리를 현지지도하며 “건설에서 첫째도 둘째도 질(質) 보장에 선차적인 관심을 돌려야 한다”면서 “천년책임 만년보증의 구호 밑에 건축물을 백점, 만점까리로 완성하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또 “당창건 기념일(10.10)까지 완공하는 것은 당에서 과학자들과 한 약속”이라면서 공사기일을 맞출 것을 독려했다.

탈북자들에 따르면 북한에서 대규모 건설이 진행되면 간부, 노동자 할 것 없이 자재를 빼돌려 시멘트 강도는 센 것에서 낮은 것으로 교체되고 철근을 얇은 것으로 바뀌어 질(質)이 보장되지 않는다. 북한 당국이 속도전을 강조하고 나서 저강도 시멘트가 굳기 전에 구조물이 올라가기 때문에 지난달 아파트 붕괴와 같은 사고는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것.

김정은이 건설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속도전을 강조하고 나선 것은 공사기일을 맞춰 ‘인민애’를 대대적으로 선전하는 동시에 ‘김정은 업적 쌓기’의 일환이란 지적이 나온다.

건설분야에 종사했던 한 탈북자는 데일리NK에 “북한 내 실정을 보면 공사에서 질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것은 주민들도 다 알 것”이라면서 “북한 당국이 건설현장에서 속도전을 강조할수록 주민들의 불안은 커질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 달 평양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계속해서 속도전을 강조하는 것은 집단경쟁을 부추겨 ‘김정은 업적 쌓기’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