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개인 우상화 없다” 카스트로 연설 되새겨야

지난달 25일 90세로 사망한 쿠바지도자 피델 카스트로의 유해가 9일간의 추모 기간을 마치고, 그의 고향인 산티아고 데 쿠바에 있는 산타 이피헤니아 묘지에 4일 안장됐습니다. 그의 시신은 화장됐고, 장례식에는 일가족과 소수의 쿠바 당국자, 외국 귀빈들이 참가했습니다. 장례식은 텔레비죤 실황중계도 없이 1시간 30분 동안 비공개로 조용하게 치러졌습니다. 장례식 이후 쿠바인민에게 카스트로의 묘지가 잠시 공개됐을 때, 화장된 유해가 들어간 사각형의 작은 무덤과 카스트로의 이름이 새겨진 약 4.6m 높이의 단순한 둥근 비석을 볼 수 있었습니다.
 
피델 카스트로의 동생 라울 카스트로는 전날 열린 추모식에서, 혁명지도자는 개인을 우상화하는 그 어떤 것도 강력히 반대했다면서, 거리나 건물에 피델 카스트로의 이름을 붙이거나, 그의 기념비, 동상을 세우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쿠바 공산당은 다음 기 회의에서 개인우상화에 반대한 카스트로의 유지를 반영한 법률도 제정할 계획입니다.
 
앞으로 역사가 카스트로에게 어떤 평가를 내릴지는 모르겠지만, 그의 최후는 북한 지도자들과는 확연히 달랐습니다. 1994년 김일성이 사망했을 때 김정일은 김일성 시신에 참배하거나 그의 동상에 꽃을 바치도록 했습니다. 애도기간에 슬픔에 잠겨있지 않았다고, 술을 먹었다고 추방되거나 철직된 사람들이 수두룩합니다. 김정일이 사망했을 때도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그 추운 겨울에 밖에서 장례식을 치르면서 인민들은 벌벌 떨어야 했고, 심지어 애도기간에 술을 먹었다는 이유로 군 간부를 고사총으로 총살한 일도 있었습니다.
 
어디 이뿐입니까. 1990년대 중반 인민들이 굶어 죽어 가는데도, 김일성의 시신을 영구보존하고, 금수산 의사당을 무덤으로 꾸미는데 당시 돈으로 강냉이 600만 톤을 살 수 있는 막대한 달러를 탕진했습니다. 북한 전역에 김일성, 김정일의 동상만 3만 8천여 개가 있고, 최근 4년 동안 김정은의 지시로 35개의 김정일 동상과 250여 개의 김부자 기념탑이 새로 만들어졌습니다.
 
이번에 김정은은 멀리에 있는 쿠바에 조문단을 파견했습니다. 그 정도로 쿠바와의 관계를 소중히 여긴다면 “쿠바 혁명 정신을 이어갈 것이다. 그러나 개인 우상화는 결코 없을 것이다”고 못 박은 라울 카스트로의 연설을 새겨듣기 바랍니다. 21세기에 개인 우상화 놀음은 세계 인민들의 웃음거리밖에 안 된다는 사실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