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강도 높은 국가적 중대조치 결심”

김정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 채택을 비롯한 최근 정세와 관련해 “실제적이며 강도 높은 국가적 중대조치를 취할 단호한 결심을 표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최근 진행된 엄중한 정세와 관련한 국가안전 및 대외부문 일꾼협의회에서 김정은이 이같이 밝히고 “해당부문 일꾼들에게 구체적인 과업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중앙통신은 김정은의 결심이나 그가 제시한 과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북한이 지난 23, 24일 외무성과 국방위원회 성명을 통해 핵실험 강행 의지를 천명한 바 있기 때문에 김정은의 결심이 3차 핵실험 실행과 관련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북한은 지난 23일 유엔 안보리가 새로운 대북 제재결의를 채택하자 외무성 성명을 내고 비핵화 거부 선언과 함께 “핵 억제력을 포함한 자위적인 군사력을 질량적으로 확대 강화하는 임의의 물리적 대응조치들을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24일에는 국방위원회 성명을 통해 “우리가 계속 발사하게 될 여러 가지 위성과 장거리 로켓도, 우리가 진행할 높은 수준의 핵시험(실험)도 미국을 겨냥하게 된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면서 3차 핵실험을 사실상 예고했다.


중앙통신은 이어 “김정일 동지께서 마련해주신 자위적인 전쟁 억제력에 토대해 이제는 인민이 더는 허리띠를 조이지 않도록 경제건설에 집중하려던 우리의 노력에는 엄중한 난관이 조성됐다”며 “우리의 자주권은 오직 제 힘으로 지켜내야 한다는 철리가 다시금 확증됐다”고 덧붙였다.


실제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수 있다는 표징은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26일자 노동신문은 “핵실험이 민심의 요구이고 다른 선택은 할 수 없다”고 했고,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언제라도 핵실험을 실행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준비를 완료한 상태라는 관측이 잇따르고 있다.


이번 협의회에는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군 총참모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박도춘 노동당 군수담당 비서, 김영일 당 국제비서, 홍승무 당 부부장, 김계관 내각 외무성 제1부상 등이 참가했다.


그러나 북한 김정은 체제의 최고 권력 실세로 알려진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겸 당 행정부장은 이날 협의회 참석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