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黨군사위원장·정치국 상무위원 추대”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제4차 당대표자회 소식을 전하며 양복차림의 김정은을 공개했다. 양복차림의 김정은이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김정은이 지난 11일 평양에서 열린 제4차 당대표자회에서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당정치국 상무위원으로 추대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통신은 “노동당 규약과 노동당 최고지도기관 선거세칙에 따라 노동당 제1비서 김정은 동지께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 정치국 상무위원, 당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으로 추대되셨음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9월 28일 열린 제3차 당대표자회에서 개정된 노동당 규약에 따르면 당 총비서가 당중앙군사위 위원장을 겸직하도록 돼있다. 때문에 북한은 당중앙군사위 위원장 직을 제1비서가 겸임하는 내용으로 당규약을 개정한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이날 당대표자회에서 당 규약 개정이 결정됐다고 보도했다. 이 당 규약은 김정일을 ‘영원한 총비서’, 노동당은 ‘김일성·김정일의 당’으로 규정하고 제 1비서직을 신설, 제 1비서는 당의 수반으로서 당을 대표한다는 내용으로 개정됐다.


통신은 “노동당규약 개정안은 김정일 동지는 노동당의 영원한 총비서이시고 노동당과 조선인민의 영원한 수령이시며 노동당은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의 당이라는 데 대하여 새로 규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동당규약 개정안은 노동당 제1비서직을 새로 내오고 노동당 제1비서는 당의 수반으로서 당을 대표하고 전당을 영도하며,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의 사상과 노선을 실현해나간다는 데 대해 규제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 7일 인민군 차수로 승진한 최룡해는 정치국 상무위원과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임명됐다. 특히 군을 실질적으로 관리 통제하는 군(軍) 총정치국장으로 임명돼 김정은 체제 핵심 실세로 부상했다. 


통신은 “노동당 4차 당대표자회에서는 당중앙지도기관 성원들을 보선·선거·임명했다”며 “최룡해를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으로 보선하고 당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선거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이날 보선된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 위원, 후보위원들의 약력을 소개하면서 최룡해에 대해 “당중앙위 비서를 거쳐 2012년 4월부터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으로 사업했다”고 밝혔다.


최룡해는 이른바 ‘항일빨치산 1세대’ 중에서 가장 먼저 김정일 후계자 옹립에 나섰던 최현 전 인민무력부장(1982년 사망)의 차남이다.


김정은 후계가 공식화 됐던 2010년 9월 3차 노동당대표자회에서 당 중앙위원회 비서, 당 정치국 후보위원, 당 중앙군사위원 등 요직과 함께 인민군 ‘대장’ 칭호까지 수여받으며 김정은 체제의 핵심인물로 급부상했다. 이후 1년 7개월 만에 차수로 승진했다.


당 조직사업 경험이 많은 최룡해가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과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총정치국장에 임명된 것은 군대 내 당의 영도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950년생인 최룡해는 1998년 김일성사회주의 청년동맹 1비서로 재직하던 중 비리사건에 연루돼 해임되면서 평양시 상하수도관리고 당 비서로 좌천됐다가 5년 뒤인 2003년 8월 당 총무부 부부장으로 복권됐다. 이듬해인 2004년 장성택이 분파행위로 숙청될 때 측근들과 함께 권력 일선에서 밀려났다가 2005년 장성택이 당 행정부장으로 복권하자 최룡해도 이듬해 3월 황해북도 당 책임비서에 발탁됐다. 이 때문에 최룡해는 장성택의 최측근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이번 당대표자회에서 장성택이 정치국 위원에 보선돼 실세임을 과시했다. 이밖에 김정각 인민무력부장, 박도춘 당 비서, 현철해 차수, 김원홍 대장, 리명수 인민보안부장 등도 당 정치국 위원에 보선됐다.


오극렬 국방위 부위원장, 곽범기 전 함경남도 당 책임비서, 노두철 내각 부총리, 리병삼 조선인민내무군 정치국장, 조연준 노동당 조직부 1부부장 등이 정치국 후보위원으로 보선됐다.


특히 김정은의 고모인 김경희가 당중앙위 비서로 등장한 것도 눈에 띈다. 와병설이 돌고 있는 그가 요직에 발탁된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실질적인 2인자 지위를 행사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함께 곽범기도 당중앙위 비서로 승진했다. 김영춘 전 인민무력부장, 박봉주 노동당 경공업부장 등은 당중앙위 부장으로 임명됐고, 현철해, 리명수, 김락겸 등은 당 중앙군사위 위원으로 보선됐다.


한편 북한의 김원홍 인민군 대장이 최근 국가안전보위부 부장에 임명된 것도 이날 확인됐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당대표자회에서 보선된 노동당 정치국 위원 등의 약력을 소개하면서 김원홍에 대해 “2012년 4월부터 국가안전보위부장으로 사업했다”고 밝혔다.


1945년생인 김원홍은 2003년부터 2010년까지 인민군 보위사령부(기무사령부 해당) 사령관으로 오랫동안 정보업무에 종사했다. 2010년 2월 인민군 총정치국 조직부국장에 임명된 뒤부터는 김정은의 군부대 시찰을 수행해왔다. 그동안 국가안전보위부의 실질적 책임자는 우동측 보위부 1부부장으로 알려졌다. 


현철해 차수도 인민무력부 1부부장 겸 후방총국장에 임명된 사실이 확인됐다. 중앙통신은 현철해에 대해 “인민군 총정치국 부국장, 국방위원회 정치부장 겸 총무부장을 거쳐 2012년 4월부터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겸 후방총국장으로 사업했다”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