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美 핵타격 사정권…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용의”



2018년 신년사 발표하는 김정은. /사진=조선중앙TV 캡처

북한 김정은은 1일 육성으로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미국에는 핵 공격 위협을, 남측에는 평화공세를 폈다. 이는 핵 무력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냄과 동시에 한미 관계를 갈라놓으면서 한국을 통해 대북 제재 공조의 균열을 노리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정은은 이날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된 연설에서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다”면서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은 결코 나와 우리 국가를 상대로 전쟁을 걸어오지 못한다”면서 “그 어떤 핵 위협도 봉쇄 대응할 수 있으며 미국이 모험적 불장난을 할 수 없게 제압하는 강력한 억제력으로 됐다”고 강조했다.

반면 김정은은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시사하면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무엇보다 북남 사이의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적 환경부터 마련하여야 한다”면서 “북과 남은 정세를 격화시키는 일을 더 이상 하지 말아야 하며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남조선(한국) 당국은 북남관계의 문제를 외부에 추구하면 외세에게 간섭의 구실을 준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