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美적대세력 흉심 변하지 않아…짓 부셔버릴 것”

북한이 최근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을 언급하는 등 한반도 긴장 수위를 높이는 상황에서 김정은이 현 한반도 정세가 매우 엄중하다고 평가했다.


김정은은 1일 양강도 삼지연 대기념비에서 열린 인민군 연합부대 지휘관들의 결의대회 연설에서 “우리 민족끼리의 단합된 힘으로 남북관계개선의 활로를 열어 나갈 숭고한 념원으로부터 조국통일의 중대제안을 발표하고 현실적인 조치들을 연속 취했지만 지금 나라에 조성된 정세는 매우 엄중하다”고 노동신문이 2일 전했다.


김정은은 이어 “미국과 적대세력들은 우리의 아량과 선의를 무시하고 우리 공화국을 정치적으로 말살하고 경제적으로 고립시키며 군사적으로 압살하기 위한 책동을 더욱 악랄하게 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대로 방임할 수 없는 엄중한 사태는 우리에 대한 미국과 적대세력들의 흉심이 변하지 않았으며 변할 수도 없다는 것, 오직 총대로 최후승리를 이룩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철저히 짓 부셔버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정은의 이 같은 발언은 외적으로는 핵실험 언급·미사일 발사 등으로 한반도 긴장 수위를 높여 존재감을 드러내는 동시에 내부적으로는 체제결속을 도모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노동신문은 이날 결의대회에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변인선 총참모부 작전국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윤동현 인민무력부 부부장, 리병철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 김영철 정찰총국장, 박정현 포병사령관 등이 참석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김정은은 이날 선글라스를 끼고 연설했으며, 삼지연 비행장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는 모습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