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核실험 지시, 세상물정 모르는 경거망동”

통일부는 11일 북한 김정은이 핵실험 및 무기화를 지시한 것에 대해 “세상 물정 모르는 경거망동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제사회가 이렇게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제재를 취하고 있는데 이것이 왜 필요한가를 입증하고 있는 사례”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북한의 모든 도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유엔 안정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 직전에 러시아를 극비 방문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정 대변인은 “그에 대해서 특별히 아직까지 확인되는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