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文대통령 겨냥 “평양발 경고 무시하는 실수말라”

미사일 시험발사 직접 '조직지도'..."무력시위의 일환" 의도 밝혀

김정은_전술무기 참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전술무기 시험 발사 현장을 방문했다고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 / 사진=노동신문 캡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통해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강한 경고성 메시지를 전했다. 세계식량기구(WFP)틍 통한 우리 정부의 식량 지원 수령 거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미참석, 북한 외무성의 스텔스 도입 비난 성명 등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메시지가 지난 25일 탄도 미사일 발사 현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발언한 것으로 나타나 향후 남북관계 경색과 북미 비핵화 협상의 난항이 예상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6일 “남조선(한국) 당국자가 사태발전 전망의 위험성을 제때 깨닫고 최신 무기 반입이나 군사 연습과 같은 자멸적 행위를 중단하고 하루빨리 지난해 4월과 9월과 같은 바른 자세를 되찾기 바란다는 (김 위원장의) 권언을 남쪽을 향해 오늘의 위력 시위 사격 소식과 함께 알린다”고 보도했다.

남조선 당국자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칭하는 것으로 북한은 이번 미사일 발사가 F-35A 스텔스 전투기 추가도입, 한미 연합군사훈련 ‘동맹 19-2’에 대한 불만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드러낸 셈이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4월과 9월’은 지난해 남북정상회담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이며 이는 진전없는 남북관계에 대한 불만과 ‘군사적 긴장 완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한 합의사항을 이행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전술무기 시험 발사 현장을 방문했다고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 / 사진=노동신문 캡처

또한, 북한은 김 위원장이 미사일 시험 발사를 ‘조직지도’했다는 표현을 사용해 메시지의 무게감을 높이고 있다.

신문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지역에 첨단공격형 무기들을 반입하고 군사 연습을 강행하려고 열을 올리고 있는 남조선 군부 호전 세력들에게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한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신형전술 유도무기 사격을 조직하시고 직접 지도했다”고 전했다.

앞서,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지난해 11월 16일 신형 첨단 전술 무기 시험, 5월 5일 전술 유도무기 시험, 5월 10일, 5월 10일 화력 타격 훈련에 참석을 두고는 ‘지도’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군대, 기업소 등 현지 기관을 김 위원장이 방문 점검하는 ‘현지 지도’가 아닌 직접 조직하고 지도했다는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조직지도’라는 수사를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아무리 비위가 거슬려도 남조선 당국자는 오늘의 평양발 경고를 무시해버리는 실수를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남북관계가 상당히 경색될 것이라는 점이 읽혀지는 대목이다.

북한이 김 위원장의 발언을 통해 강력한 메시지를 보낸 것은 한국의 독자적인 대북 관계 개선 움직임을 촉구하는 한편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간 유리한 고지 선점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여기에 국방력을 과시해 내부 결속 다지려는 의도도 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첨단무기 체계 개발 보유라는 사실은 우리 무력의 발전과 국가의 군사적 안전보장에서 커다란 사변적 의의를 가진다고 말했다”며 ”위력 시위 사격이 목적한 대로 겨냥한 일부 세력들에게는 해당한 불안과 고민을 충분히 심어주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25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 결과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가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인 것으로 분석됐다”며 “(NSC) 상임위원들은 이러한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서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