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張처형’ 죄책감으로 정신 불안정한 상태”

북한 김정은이 장성택 처형을 최룡해 총정치국장과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등 간부 3명의 건의로 승인해 이루어졌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이 이들의 건의로 사형명령서에 승인했다고 중국 광저우(廣州) 발로 전했다.


또한 소식통은 “김정은은 사형이 그 정도로 빨리 집행될 것을 생각하지 못한 것 같다”며 “자신의 손으로 고모부를 죽였다는 것에 정신이 불안정한 상태가 됐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김정은이 장성택의 사형이 집행되고 닷새 후인 17일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김정일 중앙추모대회에 참석하기 직전까지 “울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문은 김정은이 장성택의 숙청에 앞서 측근의 처형을 명령할 때 만취상태였다는 증언도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