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中정부 수립 64주년 축전…친선 강조

북한 김정은이 중국 정부 수립 64주년(10월 1일)을 맞아 중국에 축전을 보내 양국의 친선관계 강화를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보내는 축전을 통해 “조(북한)중 두 나라 로세대(이전 세대) 영도자들과 혁명 선열들의 고귀한 심혈이 깃들어 있고 역사의 온갖 시련을 이겨낸 조중친선을 대를 이어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들은 전통적인 조중친선 협조관계가 두 나라 당과 정부, 인민들의 공동노력에 의하여 끊임없이 공고발전되리라고 확신하면서 중화인민공화국의 부강번영과 귀국 인민의 행복을 축원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또 “중화인민공화국의 창건은 중국의 역사 발전과 수억만 인민들의 운명 개척에서 근본적인 전환을 가져왔으며 지난 60여 년간 중국에서는 정치와 경제, 문화, 과학기술의 모든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과 세인을 놀래우는 커다란 변혁이 이룩됐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은은 지난 6월 60회 생일을 맞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축전을 보낸 바 있다. 김정은은 축전에서 “형제적 중국 인민이 중국 공산당의 두리에 굳게 뭉쳐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기 위한 ‘중국의 꿈’을 반드시 현실로 꽃피우게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양국 간 우호협력 유지를 강조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