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中국경절 맞아 시진핑에 축전…’朝中친선’ 생략

북한 김정은이 중국 국경절인 신중국 건립 65주년(10월 1일)을 맞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축전을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와 함께 지난달 30일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 장더장(張德江)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1일 보도했다.


김정은은 축전에서 “우리들은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65돌에 즈음해 조선노동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인민의 이름으로 당신들과 그리고 당신들을 통하여 중국공산당과 중화인민공화국 정부와 인민에게 축하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인민은 중국 인민이 나라의 발전과 번영을 위한 투쟁에서 보다 큰 성과를 거두기를 바라고 있다”며 “중화인민공화국의 부강번영과 귀국 인민의 행복을 축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축전에는 이전과 달리 ‘조중(북중)친선’을 비롯해 북중 간의 ‘특수관계’를 강조하는 표현이 빠져 최근 양국의 냉기류를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정은은 집권 첫해인 2012년부터 매년 중국 국경절에 시 주석에게 축전을 보냈다. 김정은이 올해도 축전을 보내고 이를 북한 매체를 통해 공개한 것은 북중관계에 이상이 없음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번 축전에는 과거 국경절 축전에 담았던 표현이 다수 생략됐다.


김정은은 지난해 국경절을 맞아 시 주석에게 보낸 축전에서 “조중 두 나라 노세대 영도자들과 혁명선열들의 고귀한 심혈이 깃들어 있고 역사의 온갖 시련을 이겨낸 조중친선을 대를 이어 강화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며 북중관계가 ‘혈맹’임을 부각했다.


또한 “오늘 중국 인민은 중국공산당의 영도 밑에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위한 ‘중국의 꿈’을 실현하는 데 힘을 집중해 나라의 종합적 국력과 대외적 지위를 부단히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2012년 국경절 축전에서도 신중국 건립을 “획기적인 사변”으로 평가하고 “조중 두 나라 인민들의 공동의 재부인 조중친선을 대를 이어 강화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위대한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의 유훈”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도 올해 북한의 정권수립 기념일(9월 9일)을 맞아 김정은에게 보낸 축전에서 북중관계의 기본원칙인 ’16자 방침’으로 알려진 ‘전통계승·미래지향·선린우호·협조강화’라는 표현을 생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