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푸틴, 광복절 앞두고 양국 친선 강조

광복 69주년(8월 15일)을 앞두고 북한 김정은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양국의 친선을 강조한 축전을 주고받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푸틴 대통령의 명의로 지난 12일 김정은 앞으로 광복 69주년을 기념한 축전이 왔다고 14일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축전에서 “우리는 귀국의 독립을 위하여 어깨를 겯고 싸운 조선의 애국자들과 소련 군인들을 경건히 추억하고 있다”며 전쟁 당시 연대를 통한 친선과 협조의 전통이 양국의 관계를 성과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게하는 기초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우리들의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조선반도에서의 대규모적인 경제 및 하부구조 계획실현을 비롯한 쌍무적인 동반자 관계가 계속 확대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은도 13일 푸틴 대통령에게 보낸 축전에서 “조러친선의 역사와 전통은 오늘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에 맞게 끊임없이 심화발전되고 있다”며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관계가 최고위급에서 합의된 공동문건들의 정신에 따라 여러 분야에서 더욱 강화발전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은과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광복절에도 축전을 주고받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