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운), 중앙당 조직지도부 부국장급 근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유력시 되는 셋째 아들 김정은(운)(25)이 현재 노동당 조직 관련 부서에 ‘부국장급’으로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의 후계 체제와 관련해 우리 정보당국이 파악한 내용이 공식 확인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은 내용은 6일 통일부가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소속 윤상현(한나라당) 의원에게 보고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드러났다.

당의 조직부서는 권력 핵심 중 하나로 김 위원장도 1974년 후계자로 확정되기 직전 당 조직지도부장에 올랐다. 김 위원장이 25세 때인 67년 당 선전선동부 과장이었던것과 비교해도 ‘부국장급’은 높은 직급이다.

자료에 따르면 김정은은 1984년 출생해 김일성군사종합대학을 졸업했다. 당국은 ‘정식으로 통학하며 수업을 받은 것이 아니라 교수나 군부 인사를 불러 개별 교습을 받은 후 졸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일성군사종합대학은 고급장교 양성을 위한 북한 최고의 종합군사학교다.

김정은은 아버지인 김 위원장과 마찬가지로 군 복무를 한 경력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관계당국은 북한이 지난 4월부터 김정은을 ‘친애하는 김 대장 동지’로 부르기 시작했으며 김정은 찬양 노래인 ‘발걸음’을 보급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밝혔다.

또한 자료는 최근 ‘영명한 김정은 대장 동지’란 호칭과 함께 김정일 후계자 시절 사용했던 ‘친애하는’이란 수식어도 쓰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