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에 기대했지만 北인권 유린 여전”

나비 필레이 유엔 최고인권대표는 14일(현지시간) “북한의 개탄스런 인권 상황이 수십 년째 지속되고 있으며, 국제사회가 큰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필레이 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 인권 상황이 처참한(deplorable) 수준”이라면서 “김정은 제1비서 체제 출범으로 인권 개선에 대한 기대가 있었지만, 지난 1년 동안 개선 조짐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 주민 20만 명이 여전히 정치범 수용소에 갇혀 있고, 수감자들에게는 고문과 성폭행, 강제노동 등 반(反) 인권적인 범죄가 자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국제사회가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전 세계에서 최악이지만 거의 알려지지 않은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한 깊이 있는 조사는 정당성이 있을 뿐 아니라 이미 상당히 늦었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유엔인권이사회(UNHDR)의 특별조사팀이 제출한 조사 결과와 함께 북한 정치범수용소에서 탈출한 생존자 2명과의 면담 등을 바탕으로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필레이 대표는 “탈북자들은 국제적인 인권규범과 반대되는 북한의 인권상황을 고발했다”면서 “정치범수용소에서 한 여성은 신생아를 나뭇잎이나 낡은 양말을 꿰맨 이불로 덮는다는 증언도 있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이 경범죄에 사형 선고를 계속 내리고 있고, 수년에 걸쳐 남한과 일본 국적 사람을 납치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개발 프로그램이나 로켓발사 문제에 집중하고 있지만 이들 문제로 인해 처참한 (북한 인민들의) 인권상황이 간과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관계자는 이날 미국의소리방송(VOA)과 통화에서 “북한에는 인권 문제 자체가 없으며 이는 북한의 국가전복을 노리는 적들의 산물”이라며 “북한은 나비 필레이 유엔인권최고대표의 인권개선 발언을 전면 배격한다”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