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과 로드먼 나란히 농구 경기 관람

김정은이 전 미국 NBA 농구 스타 데니스 로드먼과 함께 농구경기를 관람했다고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일 전했다. 신문은 김정은과 로드먼이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며 경기를 관람하는 사진도 함께 내보냈다.


신문은 “데니스 로드먼과 함께 우리나라를 방문한 미국 할렘 글로브트로터즈 롱구팀 선수들과 조선체육대학 홰불롱구팀 선수들의 혼합경기가 2월 28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있었다”면서 “평양시의 체육 애호가들을 비롯한 각 계층 시민들이 관심과 흥미를 가지고 경기를 보기 위해 체육관으로 몰려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데니스 로드먼 일행이 이번 평양방문을 통하여 우리 인민들 특히 롱구애호가들과 더욱 친숙해지기를 바란다고 하시면서 그들의 우리나라 방문을 다시금 환영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에 따르면 이날 북한 선수들과 글로브트로터즈 선수들은 홍팀과 백팀으로 나뉘어 혼합 경기를 치렀다. 이 경기는 양팀이 110:11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중국 신화통신도 “김정은과 로드먼이 통역 없이 직접 웃으며 대화를 나눴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로드먼이 ‘비록 두 나라의 관계는 유감스럽지만, 개인적으로 나는 김정은 원수와 북한 인민들의 친구’라면서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경기에는 한복과 미니스커트를 입은 북한 응원단들이 공연을 선보였고 경기 후에는 한 북한 대학생이 글로브트로터스 선수들에게 플래카드를 선물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