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운, 만화 잘그리는 한국학생과 친했다”

김정일의 후계자로 지목된 것으로 알려진 김정운이 일본 만화와 아널드 슈워제네거의 팬이었으며 만화를 잘 그리는 한국학생과 가까이 지냈다고 영국의 일간 더 타임스 인터넷판이 8일 도했다.

이 신문은 독일의 벨트암존탁을 인용, 김정운이 스위스 베른의 국제학교에서 10대를 보냈던 시절 활발하고 외향적인 학생이었다고 전했다.

김정운과 국제학교를 함께 다녔다는 한 익명의 동창생은 벨트암존탁과 인터뷰에서 “그는 유머감각이 있었고 북한에 적대적인 나라에서 온 학생들을 포함해 그 누구와도 잘 어울렸다”며 “우리는 정치와 관련된 얘기는 하지 않고 주로 축구에 대해 얘기했다”고 말했다.

김정운은 ‘박철’이라는 가명으로 1993년부터 1998년까지 스위스 베른의 국제학교에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등하교할 때에는 매일 운전기사가 데려다 줬고, 북한대사관에 거주했으며 당시 스위스주재 북한 대사와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시내에서 목격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운은 비교적 키가 작았지만 학교에서 이스라엘 출신 학생으로부터 농구를 배우기도 했다.

익명의 동창생은 특히 “김정운은 많은 시간을 한 한국학생과 함께 보냈다”며 “박철이 일본 만화의 팬이었는데 그 한국학생이 만화를 잘 그렸기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정운은 ‘정광’이라는 이름의 다른 북한 학생과 함께 입학했는데, 이 학생은 김정운의 ‘보디가드’ 역할을 했던 것으로 이 동창생은 추정했다.

그는 “한번은 정광이 한 친구가 입에 물고 있던 연필을 발로 차서 떨어뜨렸는데 우리는 그가 아마도 무술을 배웠거나 어린 군인인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는 철(김정운)보다 더 인기가 많았고 스포츠에도 능했으며 이 둘은 항상 슈워제네거 영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철이는 수학을 잘했지만, 공부벌레 스타일은 아니었다”며 학교 자선 프로젝트에도 참가했다고 소개하고 “나는 최소한 그가 양질의 서구 문화를 경험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