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운, 김정일 특사자격 극비 訪中”

김정일의 후계자로 부상하고 있는 김정운이 지난 10일께 김정일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극비리에 방문했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16일 보도했다.

신문은 또 김정운이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처음으로 회담함에 따라 그가 김정일의 후계자로 내정됐음이 중국 측에 직접 전달됐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중국과 북한을 오가는 김정일과 가까운 북한 소식통과 베이징의 북한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정운은 지난 10일을 전후해 항공편으로 베이징을 방문했다. 후진타오 주석 이외에도 왕자루이(王家瑞)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등 간부들과 잇달아 회담을 가졌다.

신문은 김정운이 이미 김정일의 후계자로 지명돼, 조선노동당의 요직인 조직지도부장이 됐다는 점이 중국측에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후 주석은 김정운과의 회담에서 북한이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3차 핵실험 및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 등의 중지를 요구하고 평화적인 수단으로 유엔 안보리의 제재 등 현안을 해결할 것을 촉구했으며, 김정운은 유엔 안보리의 추가 제재에 대비해 중국에 대해 에너지, 식량 긴급 지원 등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김정운이 베이징 방문을 마치고 광둥성 선전, 광저우도 방문해 하이테크 공장 등을 시찰한 것으로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