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14일 베이징 경유 귀국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38)이 14일 베이징의 서우두(首都)공항을 통해 고려항공편으로 평양으로 귀국했다고 대북 소식통들이 15일 밝혔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베이징과 마카오를 방문했던 김정남은 김정일 위원장의 67회 생일(16일)을 이틀 앞둔 이날 귀국했으나 서우두 공항에서 특별 통로를 통해 항공기에 탑승했기 때문에 공항에서 대기하던 보도진에게 출국 장면이 포착되지 않았다.

김정남은 지난 1월24일 평양에서 베이징 공항에 도착할 때와 사흘 후인 27일 베이징에서 마카오로 떠날 때 (김정일 위원장의) 후계자 문제에 대해 “관심없다. 아무도 알 수 없다”고 말하는 등 이례적으로 보도진의 질문에 상세히 답변해 주목을 받았다.

그는 마카오 공항에서도 김 위원장의 건강이 “매우 좋아 보였다”고 언급하는 등 비교적 개방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는 그러나 이번 평양 귀국 때는 언론에 노출되지 않기 위해 마카오에 인접한 주하이(珠海)와 광저우(廣州)를 거쳐 베이징에 도착했고 고려항공에 탑승할 때도 VIP 통로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한때 건강이상설이 나돌았던 김정일 위원장의 생일을 가리키는 ‘2월의 명절’을 앞두고 그의 ‘업적에 대한 중앙연구토론회’와 경축모임, 답사행군 등을 통해 우상화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생일 준비에 한창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