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정은이 절대권력 이어갈수 있을지 의문”

지난해 사망한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이 북한의 3대 세습을 비판했다고 도쿄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김정남이 지난 3일 직접 이메일을 보내와 “정상적인 사고를 갖고 있다면 3대 세습을 용인하기 어렵다. 37년간의 절대권력을 (후계수업이) 2년 정도에 불과한 젊은 세습 후계자가 어떻게 이어나갈 것인지는 의문이다”라는 의견을 밝혀왔다고 전했다. 김정남은 김정일 사망 직후에는 인터뷰를 거절했으나 이날 처음으로 속마음을 밝혔다.


김정남의 이번 이메일은 아버지 김정일 사망 이후 북한 통치세력과는 일정한 거리를 두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그는 김정일 장례식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대답하지 않았다. 한국 정부는 김정남이 평양에 들어가 영결식에 참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김정남은 또 “젊은 후계자를 상징으로 존재시키면서 기존의 파워엘리트가 아버지의 뒤를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 권력이 김정은의 상징성과 구 간부들의 섭정이 혼재된 형태로 지속될 것이라는 뜻이다.   


이어 “북한은 당분간 군부를 앞세우는 선군정치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정남이 김정일 사망 전에도 3대세습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동생 정은에 대한 지지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김정일 사망 후 3대세습에 대한 비판은 그 강도가 더해졌다고 볼 수 있다.


그는 작년 1월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마오쩌둥 주석조차 세습을 행하지 않았다”라고  3대세습을 비판하면서도 “내부적 사정이 있다면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김정남이 작년 12월 19일 부친의 사망 발표 직후 이메일 인터뷰에서 “신변에 위험한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기본적으로 취재에 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