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연평도 포격 다시 없어야” 김정은에 충고

북한 김정일의 장남인 김정남이 후계자로 공식화 된 동생 김정은에게 “두번 다시 연평도 포격과 같은 일이 없도록 북남 관계를 조정해주길 바란다”는 기대의 말을 전했다. 


도쿄신문은 지난달 28일에 이어 2일 김정남 인터뷰 후속편을 보도하면서 김정은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말해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더욱이 동북아시아의 평화에 기여하도록 북측에서 정치를 잘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북한 권력과 무관한 자유로운 신분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또한 김정은과 접촉은 거의 하지 않았던 정황도 드러냈다.


그는 김정은에 대해 “부친에게 충실하고 충성심이 강한 것 같다”며 “그래서 부친이 선택했다고 믿고 있다. 누구도 처음엔 경험이 부족하다. 경험을 쌓아나가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전에 후계와 관련한 협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북한의 정치와 관계가 없는 사람이어서 상담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이런 것에 대해 나는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이) 부친의 위업을 계승해서 주민이 더욱 부유하게 살 수 있도록 하길 바란다. 동생은 그런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어린 나이에 부친의 후계자로 선택됐다고 믿고 싶다. 주민에게 존경받는 지도자가 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북한에서 김정은의 세습에 반대하고 있는 사람이 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어느 체제든 반대하는 세력은 있다고 생각한다. 반대세력이 다수냐 소수냐가 문제”라며 “개인적 생각이지만 3대 세습이라고 해도 주민의 윤택한 생활을 위해 노력하고, 결과가 좋다면 반대세력도 감소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 생각이지만 북한 주민이 윤택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개혁개방이 최선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북한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개혁개방은 체제붕괴의 우려를 품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 가장 바람직한 것은 미국과의 관계정상화다. 한반도에서 평화정착 문제, 그 후에 경제를 재건하는 방책을 도모해야할 것이다. 하지만 북한이 미국, 남한과 대립하고 있는 지금은 개혁개방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선 미북 관계정상화라는 북한의 주장을 반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