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세월은 속일 수 없어”…中 정부 관계자 만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37)이 베이징에서 중국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세월은 속일 수 없는 것 같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 북한에서 베이징으로 온 김정남은 부친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상태를 묻는 중국 정부 관계자들의 질문에 “염려해줘 고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중국 정치권 소식통들을 인용해 18일 보도했다.

소식통들은 “김정남이 부친의 건강이상설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김 위원장의 건강이 악화된 것은 사실이나, 중병에 걸리지는 않았음을 시사한 것”이라면서 지난 7월 말 평양으로 들어간 김정남이 베이징으로 나올 수 있었던 것은 평양 체류 당시 김정일의 병세가 호전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들은 또 “김정남이 ‘당분간 베이징에 머물면서 평양을 왔다갔다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면서 “혹시 부친의 건강이 악화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김정남은 김 위원장의 후계 구도와 관련해 “부자 권력세습을 3대째 이어갈 수 없다”면서 집단지도체제를 암시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소식통들은 김정남이 평소 베이징에서 지인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경제가 재건되지 않으면 최고 지도부가 무슨 욕을 들을지 모른다”면서 “후계자 문제에는 관심도 없고 시켜도 안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