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베이징 목격…부친 사망에 “자연이죠”

김정일의 장남 김정남이 최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모습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16일, 김정남이 지난 14일 오후 베이징을 방문하고 마카오로 돌아가기 위해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 3터미널 내 에어차이나 항공사 비즈니스 라운지와 탑승 게이트 등에 앉아 있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정남은 군청색 패딩점퍼와 청바지를 입고, 하늘색 야구모자를 썼다. 짙은 갈색 가방을 든 평범한 여행객 차림으로 동행이나 경호 인원은 보이지 않았다.


당시 김정남은 취재진의 ‘김정남 씨 아니냐’는 물음에 놀란 표정으로 “네, 네. 맞습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마카오로 가는 길이냐, 늘 혼자 다니느냐’는 질문에는 “늘 그렇죠, 이렇게 혼자 다니죠, 뭐”라고 했다.


이어 ‘아버지(김정일)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놀랐겠다’고 하자, “자연이죠(누구나 피할 수 없는 자연적 운명이라는 뜻인 듯)”라고 말했다. ‘(평양에서 열린) 장례식에 다녀왔느냐’는 질문에는 “아, 네, 네”라며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앞서 일본 도쿄신문은 지난 12일 김정남이 “정상적인 사고를 갖고 있다면 3대 세습을 용인하기 어렵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왔다고 보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