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돈없어 호텔서 쫓겨나”…정은 험담 탓?

김정남이 최근 들어 호텔 숙박비도 내지 못할 정도로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러시아 주간지 ‘아르구멘티 이 팍티’가 보도했다.


주간지는 “얼마 전부터 김정남에게 현금부족 문제가 생겨 (마카오) 고급호텔 ‘그랜드 라파’에서 쫓겨났다”면서 “관계자에 따르면 김정남은 1만5천 달러의 숙박비를 체불해 17층 객실에서 쫓겨났다”고 전했다.


이어 “김정남은 자신의 골드카드를 담보로 맡겼지만 그의 잔고는 비어있었다”고 덧붙였다.


주간지는 김정남이 지난 1월 도쿄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상적인 사고를 갖고 있다면 3대 세습을 용인하기 어렵다’ ’37년의 절대권력을 젊은 후계자가 어떻게 이어나갈지 의문’ 등의 발언을 한 것 때문에 북한으로부터의 자금이 끊긴 것으로 추정했다.
 
이 주간지에 따르면 김정남은 마카오의 엘리트 주택가에 고급아파트를 임대하고 있지만 고급 호텔 럭셔리 룸에서 지내기를 선호해 그곳에는 부인과 애인, 자녀만이 생활하고 있다.


한편 주간지는 중국이 김정남을 보호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김정은이 당뇨와 고혈압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그에게 유고상황이 발생할 경우 김정남을 지도자로 앉히기 위해”라면서 “친중(親中) 인사인 김정남이 북한 지도자가 될 경우 북한을 쉽게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을 기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