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김정일도 3대세습에 반대했었다”

북한 김정일의 장남인 김정남이 일본 도쿄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일도 원래는 3대 세습에 반대했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28일 보도를 통해 김정남과 이달 중순 중국 남부 한 도시에서 단독 인터뷰를 가졌다고 전했다.


김정남은 인터뷰에서 “때때로 (아버지에게)직접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며 “(김정일을 보좌하는 김경희나 장성택과도) 좋은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후계 구도에서 밀려난 이후에 퍼진 암살미수설이나 중국 등으로의 망명설도 “근거가 없는 소문이다. 위험을 느낀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인 김정은으로 후계 체제가 구축된 데 대해서는 “중국의 모택동 주석조차 세습하지는 않았다”며 “사회주의에 어울리지 않고, 아버지(김정일)도 반대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남은 “(후계는)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이해한다”며 “북의 불안정은 주변의 불안으로 연결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정남이 북한을 ‘북한’이라고 표현했는지, ‘북조선’이라고 말했는지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김정남은 그러면서 가장 쟁점이 되고 있는 우라늄 농축과 핵개발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의) 국력은 핵에서 출발하고 있으며 미국과의 대결 상황이 계속되는 한 폐기할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연평도 공격과 관련해서는 “교전 지역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하며 핵 보유나 선군 정치에 정당성을 부여하려는 이들이 있다”고 말해 권력의 핵심으로 부상한 이들의 소행이라는 의견을 내비쳤다.


아울러 김정남은 북한 주민의 생활과 관련 “소식을 들으면 마음이 아파진다. 생활수준이 향상됐다고는 생각할 수 없다”며 “북이 안정되고, 경제 회복을 달성하기를 바란다. 동생(김정은)에 대한 내 순수한 바람이다. 동생에게 도전한다거나 비판하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2009년 말 단행한 화폐개혁에 대해서는 “실패였다. 개혁개방에 관심을 둬야 한다”며 “현 상태로는 경제 대국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