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日정부 대응 자위 위해 당연”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정남(正男)씨가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 “나는 아무 정보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고 후지TV가 31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정남씨는 30일 마카오로 가기 위해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뒤 이 방송 보도진과 만난 자리에서 “4월 4일부터 8일 사이에 ‘위성’ 발사를 한다고 (북한이) 밝히지 않았냐”며 “그것 이상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 정부의 대응이 과장된 것이냐’라는 질문에 “일본 정부의 행동은 자위를 위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일본이 ‘광명성 2호’를 요격하면 북한은 이를 재침략으로 간주해 “가장 위력한 군사적 수단”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그의 이런 발언은 이례적이다.

그는 이어 베이징을 떠나 마카오에 도착한 뒤 ‘북한이 왜 지금 미사일을 발사하려 하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모르겠다. 6자회담과 미국과의 (직접) 대화와 깊은 관계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이 그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남씨는 또 ‘최근 공개된 김정일 위원장의 사진을 보면 많이 야윈 것으로 보인다’는 질문에는 “사람은 나이가 들면 살이 빠진다. 나는 뚱뚱한 것보다는 마른 편이 좋지 않냐”며 “아마 아버지(김정일 위원장)가 피곤했었던 것 같다. 격무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뇌졸중 때문이 아니냐’라는 질문에는 “그 질문에는 답할 수 없다. 매우 어려운 문제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겠다고 국제해사기구(IMO)에 통보한 내달 4~8일엔 북한에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