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길 체육회장 “다음 주초 北에 통신문 발송”

2008년 베이징올림픽 단일팀 구성을 위해 막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김정길 대한체육회장 겸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장이 남북체육회담 개최를 위해 다음 주 초 사전작업에 나설 뜻을 밝혔다.

김정길 KOC 위원장은 5일 “다음 주 월요일 또는 화요일 쯤 조선올림픽위원회에 체육회담을 개최하자는 통신문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KOC는 북측에서 답장이 오면 이달 중에 시간과 장소를 정해 제5차 회담을 갖고 단일팀 구성을 위해 마지막 조율에 나설 예정이다.

분단이후 최초로 추진중인 남북 단일팀은 양 정상의 회담에서도 언급됐지만 4일 발표된 합의문에는 공동응원단이 경의선을 통해 베이징으로 가는 방안만 발표됐고 정작 단일팀 구성방안은 거론되지 않아 일각에서 결렬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그러나 김정길 KOC위원장은 “양측이 완벽한 합의를 이루지 못해 합의문에서 빠졌거나, 실무진들이 합의문 작성 과정에서 사안들이 워낙 많다 보니 빠뜨렸을 가능성이 있지만 단일팀 협상은 현재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단일팀은 안되는 것으로 들었다’고 밝힌 부분에 대해서도 “합의된 사안들이 많아 일일이 보고받지는 못했을 것”이라며 “환송 오찬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스포츠에 정치가 개입하면 어려워지니 스포츠에서 풀어보라”고 말했음을 재차 강조했다.

결국 베이징올림픽 단일팀 성사여부는 KOC가 통신문을 보낸 뒤 북측에서 오는 답변을 확인하면 가장 정확할 것으로 관측된다.

북측에서 시간과 장소를 정해 만나자고 답이 오면 성사될 가능성이 높지만 체육회담 자체에 부정적인 견해를 피력하면 베이징올림픽 단일팀은 사실상 물 건너 가게 된다.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단일팀 구성방안은 성사되든, 무산되든 이 달 안으로 결판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