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 “천안함 사건, 북한 후계체제 구축과 관련”

국방장관 출신 김장수 한나라당 의원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김정일의 승인 하에 북한 군부가 벌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와 방일중인 김 의원은 16일 주일 특파원들과의 간담회에서 “북한은 과거에도 후계자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판문점 도끼만행’이나 ‘아웅산 테러’ 등을 벌인 적이 있다”며 “개인적으로는 북한이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에 애쓰고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북한 군부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승인이나 동의 없이 이런 일을 벌이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 의원은 “서해 NLL을 근본적으로 인정하지 않는 북한의 군부는 북핵 문제를 다루는 6자회담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이번 천안함 사태에 북한이 개입돼 있다면 군부 단독으로 움직이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사견임을 전제로 이번 천안함 침몰 원인이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하면서 “잠수함정은 은밀성이 가장 큰 장점으로 정밀 작전 계획과 철저한 보안유지로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번 천안함 사태에 북한의 개입이 없기를 바라지만 실증적인 개입 사실이 밝혀지면 정치적이나 군사·비군사적으로도 굉장히 어려운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며 “북한의 개입으로 밝혀지면 남북관계는 ‘끝’ 아니냐”고 우려했다.


정 대표도 이와 관련 “이런 일이 벌어지면 일부 학자들이 북한의 강경파 소행이라고 분석하고 북한 스스로도 ‘맹동분자의 소행’이라고 해명하기도 하지만 그렇게 보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표는 “만약 북한의 관여 사실이 판명될 경우, 한국도 심각한 결단을 하지 않으면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