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 안보실장, 주중 訪美…北核 집중 논의

청와대는 20일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이 오는 23~26일 수전 라이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초청으로 미국 워싱턴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김 실장이 미국을 방문해 국가안보실과 미국 국가안보실(NSC) 간 협력 관계 강화 문제도 협의하고 미국 행정부 및 의회 주요 인사들과도 면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이번 방미에서 주요 간부들을 만나, 북핵문제를 비롯해 양국 간 주요 외교·안보 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특히 김 실장은 최근 북한이 재가동을 시작한 영변 원자로와 관련 북핵문제 등에 대해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향후 공조 방안 등이 논의될 것이란 지적이다.


또한 최근 재협상을 벌이고 있는 전시작전통제권과 한국의 미국 MD(미사일방어체계) 참여 문제에 대한 의견도 나눌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 실장은 이번 방미에 이어 내달에는 중국을 방문해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의 한중 고위급 전략 대화를 가질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6월 방중해 양국이 열기로 합의한 한중 고위급 전략 대화에서 양국은 한반도 주요 안보 이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 정부의 역할을 주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