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 “북한 전면전 징조 없고, 일으킬 능력도 없다”

김장수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8일 “현재 상황에서 북한이 전면전을 일으킬 징조는 보이지 않고 있으며, 실제로 그 능력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가안보실 업무보고에 참석해 “북한이 조국평화통일위원회를 통해 핵전쟁, 정전협정 백지화 등을 언급해서 국민들이 듣기에 걱정스러운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면전을 일으키려면 2~3주전 그 징후를 판단할 수 있다”면서 “한미연합 감시로 충분히 예측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대해 “동해에서 태평양 쪽으로 쏘리라 짐작한다”면서 “우리 입장에서 원점 타격은 할 수 없지만 어느 방향으로 쐈고 하는 것을 파악하는 데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현재 준비된 진지에서 우리 병력이나 국민들이 있는 곳으로 포격을 가하거나 전혀 보이지 않는 사이버 공격 분야에 대해서는 (북한이) 언제든지 할 수 있는 태세에 있다”며 국지도발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김 실장은 “오늘도 북한이 무례하기 그지없는 조건들을 제시해서 대화 회피의 책임을 우리에게 넘기는 현상이 이뤄지고 있다”며 “우리 군은 한미 연합을 기반으로 굳건하게 갖추고 있다는 점을 알고 국민들은 생업에 종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