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 국방장관 “논리 안통하면 뜨거운 가슴으로”

제2차 남북 국방장관회담 수석대표인 김장수 국방장관이 27일 평양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이번 회담에 임하는 자세와 심경을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북측에서 성의를 갖고 나오지 않을까 기대 반, 우려 반 동시에 갖고 간다”면서도 “논리는 논리로 해결하고 논리가 통하지 않을 때는 우리는 같은 민족이다 등 뜨거운 가슴으로 해야 한다. 그것도 안 통하면 방안이 없겠지만 기대를 갖고 간다”며 회담에 대한 의지를 표시했다.

그는 “심적 부담이 없다는 것은 거짓말”이라며 “남북 정상의 합의문 가운데 군사적 분야의 이행이 잘돼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있으며 기본적으로 남북이 정상선언의 합의정신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번 회담의 최대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이는 북측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재설정 주장 가능성에 대해 “그런 근본적 문제를 제시할 것으로 충분히 생각한다”며 “그 문제에 대해서는 논리는 논리대로 응해서 그런 문제 때문에 다른 것에 대한 합의가 지연되거나 방해받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북측이 근본적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다른 사안도 협의하지 않는다는 등 그런 식으로 막가는 식으로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기대를 표시하기도 했다.

지난달 ‘2007 남북정상회담’에서 만났던 북측 수석대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에 대해서도 “내가 볼 때는 그런대로 말이 통하는 사람”이라며 “진지하게 대화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회담에서 국군포로 문제의 해결을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한 채 “군사적 신뢰구축을 위한 것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은 다 하고 싶다”며 말해 이 문제도 비켜가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특히 ‘2007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시기상조라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진 비무장지대(DMZ)내 GP(전초) 철수 등에 대해 “전반적으로 군사적 신뢰구축의 최종적 상태 또는 목표라고 할 수 있겠지만 구체화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한다”고 그는 전망했다.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 예방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통보가 온 것은 없다”면서도 “김정일 위원장의 동선은 비밀에 부쳐져 있기 때문에 어쩔지 봐야겠다. 전례를 보면 만나도 임박해서 통보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혀 예방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이날 회담본부에는 이재정 통일장관과 이관세 통일차관 등이 나와 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을 환송했다.

김 장관이 먼저 인사말을 전하자 이 장관은 “역사적인 일을 하시게 됐다”며 “정상회담 및 총리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거기에 대한 완결편을 지으러 가신다”며 성공적 회담에 대한 기대를 표시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좋은 기회를 만들어줘 고맙다”며 “완결을 짓고 와야죠”라고 화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