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 中우다웨이 면담서 사드 관련 입장 충분히 설명”

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개인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6명과 김장수 주중 대사와의 간담회가 성사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외교부는 9일 “의원단 측에서 먼저 주중 대사관 방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왔다”고 확인했다. 일각에서 대사관 측이 간담회를 철회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자, 사실관계를 바로잡는 차원에서 이 같이 밝힌 것으로 보인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당초 김영호 의원실에서 중국 방문 전 공문을 통해 외교부에 주중 대사와의 조찬 간담회 일정을 주선해달라고 협조요청이 왔고, 이에 외교부가 주중 대사관에 공문을 전달했다”면서 “주중 대사관 측은 8일로 예정된 베이징대 좌담회 이전에 만나는 게 좋겠다고 판단해 9일이 아닌 8일에 면담을 하자고 의원단에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그러나) 의원단이 출국 전날인 7일 주중 대사관 방문이 어렵다고 알려오면서 면담이 성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의원단이 정부와 여당, 일부 시민단체의 반대에도 불구 방중을 강행한 것에 대한 평가 요청에 “청와대에서 이미 입장이 나온 것으로 안다”고만 답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와 관련 “위중한 안보 이슈와 관련해선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것이 책임 있는 정치인의 역할이고 정부와 사전에 협의가 있어야 하는 것”이라면서 “(방중은) 재검토를 해야 할 사항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현재 방중 중인 더민주 초선의원 6명은 애초 계획과 달리 기업인들과의 오찬 간담회가 취소되고 교민간담회 장소가 대폭 축소되는 등 순탄치 않은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한편 김 대사와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의 8일 면담에서도 사드 배치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졌으나, 중국 측은 ‘사드 배치 반대’라는 기존의 입장만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대변인은 이와 관련 “(면담에서) 사드배치 결정과 관련한 우리의 입장을 분명히 그리고 충분히 설명했다”면서도 “중국 측은 지금까지 알려진 바와 같은 기존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드배치 결정과 관련해서 우리 정부는 중국 측과 필요한 외교적 소통을 계속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면서 “G20 계기에 한중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선 아직 정해진 게 없으나, 정부는 양자 또는 다자회의 계기에 중국 측과 사드 배치 결정과 관련한 소통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우리 측은 북한의 일련의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가 응분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고, 이에 유엔 안보리 차원에서의 대응조치에 관한 협의가 이뤄졌다”고 밝혔으나, 자세한 협의 내용에 관해선 “외교협의 과정에 있으므로 구체적으로는 설명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유엔 안보리는 지난달부터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에도 불구, 가장 수위가 낮은 ‘언론 성명’조차 내지 않고 있어 혹 중국 측이 대북 압박 공조에 제동을 걸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면담에서 한중 모두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의 도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한반도 정세의 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라는 점을 협의했다”면서도, 조 대변인은 북한의 도발과 유엔 안보리 차원의 대응 조치에 관해 중국 측이 어떤 입장을 피력했는지에 대해선 구체적인 설명을 피했다.

중국은 지난 3일 북한의 노동미사일 발사 이후 이제까지 북한의 도발에 대한 그 어떤 규탄의 입장도 내지 않고 있다. 일부 중국 관영 매체는 ‘사드가 북한 미사일 발사의 원인’이라는 식의 보도까지 내고 있어, 자칫 사드를 둘러싼 남남(南南) 갈등을 조장, 사드 배치 반대 여론에 더욱 힘을 실으려는 노림수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