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71년 당시 ‘일본이 최대 위험'”

북한의 고(故) 김일성 주석이 1971년 당시 아시아와 한국에 일본이 가장 위험하다고 밝혔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국 워싱턴의 연구기관인 우드로윌슨센터의 조사보고서를 인용해 이렇게 전했다.


우드로윌슨센터가 입수한 루마니아의 외교문서에 따르면 김일성 주석은 1971년 6월 북한을 방문한 루마니아의 니콜라이 차우세스쿠 국가평의회 의장과 회담에서 “남조선에서 친북한 혁명세력이 대두해 정정이 불안해질 경우 개입할 국가는 미국이 아니라 일본”이라고 밝혔다.


김 주석은 당시 그 근거로 일본 자위대 간부의 빈번한 한국 입국, 한국에 대한 외국 투자의 20%가 일본이라는 점 등을 들고, “(한국의 친북한) 반란세력은 일본에 의해 진압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 주석은 또 “남조선에서 현재 최대의 위험은 일본이며 일본은 아시아의 위협이다”고 강조하고 “우리는 장래 일본의 군국주의와 싸울 수단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