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핵무기 공격대비 호화 지하빌라 건축”

오스트리아에서 16년간 잠적해왔던 김종률 전 북한 대좌(75)가 4일(현지시간) 책을 내고 김일성 전 북한 주석의 사치스러운 사생활을 폭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그는 1994년까지 20여 년간 오스트리아 등 유럽에서 산업·군수 물자를 북한에 조달하는 군수담당 정보요원 역할을 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김 씨는 “김일성 주석이 크리스털 샹들리에, 실크 벽지, 고가의 가구 등이 꽉 들어찬 10여 채의 초대형 빌라를 갖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뿐만 아니라 외국의 고급 음식을 즐기며 고가의 차량을 타고 다녔다는 내용도 담겨 있다.


그는 “빌라 중 몇 채는 지하에 건설돼 있었으며 핵무기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환기 시스템을 갖춘 곳도 있었다”고 증언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어 김 씨는 “김 주석은 외국 음식만 먹었다”며 “빈에는 외국 음식 공급을 전담하는 수행원이 있었다”고 회고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


김 주석의 이 같은 식습관 때문에 북한 당국이 요리사들을 오스트리아의 요리 학교와 유명 레스토랑에 보내 조리법을 배워오도록 하기도 했다.


통신은 김 씨의 발언을 통해 서구의 제국주의를 공개적으로 비판하던 김 주석이 벤츠와 포드, 캐딜락 등 호화 차량을 다수 보유하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차량 수집광이었던 김 주석은 1990년대 초에 벤츠 200 북한판 버전을 만들라고 지시하기도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해외에서 세스너 경비행기 등 물품을 구매하는 과정에선 돈을 벌려고 혈안이 된 외국인 중개인들의 역할도 있었다.


그는 이어 “대북 금수장비들은 북한이 약 30%의 프리미엄을 얹어 지불했기 때문에 오스트리아 등 여타 해외 국가 상인들에겐 인기가 좋았다”고 밝혔다.


방사선·폭발물 담지기, 레이저 계측장비 등 각종 특수 장비가 이런 방식으로 북한에 반입됐다.


동독에서 독일어를 공부하기도 한 김씨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관련된 문서를 번역하기도 했다. 다만 핵 프로그램과 관련된 물자를 조달한 적은 없다고 회고했다.


1994년 김일성 주석 사망 직후 조국을 등진 그는 당시 북한이 기껏해야 5년 정도 지탱할 것으로 내다봤다.


16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 나선 그는 세상에 나선 이유에 대해 “북한 정권의 잔학상을 폭로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는 “북한과 거래하며 실속은 실속대로 챙기는 서방국가의 이면도 폭로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김 씨가 오스트리아에서 조만간 정치적 망명을 신청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