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생일 대북삐라 보류…”대화 제의 감안”

납북자가족모임과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등이 김일성의 생일(15일)을 맞아 계획했던 대북전단 살포를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단체는 14일 성명을 통해 “우리 정부의 대화 제의를 지지하며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꼬투리 잡아 공격할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하지 않기 위해 오는 15일 경기도 파주 임진각 망배단에서 하려던 대북전단 살포를 잠정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더 이상의 위협을 중단하고 이산가족과 납북자, 국군포로의 생사확인을 위한 대화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다.


앞서 13일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대북전단 살포 계획에 대해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헐뜯는 용납 못할 도발”이라며 “반공화국 삐라 살포 놀음을 벌려 놓게 한다면 끔찍한 사태가 빚어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단체는 13일 오전 6시께 경기도 김포시 일대에서 “남한은 북한이 잘 살 수 있게 도우려고 하는데 북한은 미사일과 핵으로 남한을 위협하고 있다”는 등 북한의 도발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긴 전단지 10만 장 등을 북측으로 보내려다 경찰의 제지로 무산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