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생가 ‘만경대’ 어떤 곳?

방북 중인 민주노동당 대표단이 지난달 31일 고(故) 김일성 주석의 생가가 있는 만경대를 방문해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북한에서 ’혁명의 요람’, ’만경대 고향집’, ’태양의 성지’로 흔히 불리는 만경대는 평양의 중심가에서 서남쪽으로 약 12㎞ 지점인 만경대 구역에 위치해 있다.

대동강과 순화강, 보통강의 합류 지점에 있어 경치가 빼어난 곳으로 주체사상탑, 개선문 등과 함께 평양을 찾는 외국인들의 필수 관광코스로 알려져 있다.

1947년 ’만경대 혁명사적지’로 지정된 뒤 김일성 생가와 만경대 정각, 혁명 사적관, 씨름터, 군함바위, 그네터 등이 조성됐으며 김 주석의 부모와 조부모의 묘가 있다.

방문객은 지난 60여년간 1억1천800여만명에 달한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4월 소개한 바 있다. 여기에는 해외동포 5만6천여개 단체 114만6천여명, 외국인 15만6천280개 단체, 204만2천여명이 포함돼 있다.

북한 주민들은 태양절(김일성 생일, 4.15)을 전후해 집중적으로 이 곳을 찾고 있다.

주요 방문자는 지난해 평양에서 열린 6.15통일대축전의 남측 민간대표단이 참관한 것을 비롯해, 평양 아리랑 공연 관람객과 남북 공동행사 참가자 등 방북인사 상당수가 둘러보았다.

거슬러 올라가면 48년 4월 남북연석회의 참가자들이 만경대를 방문했으며 94년에는 김 주석에게 클린턴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빌리 그레이엄 목사가, 2003년에는 미 하원의원 방북단 등이 만경대를 찾았다.

한편 만경대는 지난 2001년 동국대 강정구 교수가 방명록에 ’만경대정신 이어받아 통일위업 이룩하자’는 글을 남겨 논란이 된 곳으로도 유명하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