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사망전 ‘최후의 회의’

데일리NK가 중국 선양(瀋陽)에서 입수한 비디오 CD ‘조선 김일성’에는 김일성이 사망하기 직전 소집했던 ‘최후의 회의’가 잠깐 스쳐 지나간다.

김일성이 사망하고 나서 북한이 제작한 기록영화 ‘수령님은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에는 1994년 1월 1일부터 7월 7일 사망 직전까지 김일성의 활동 내용이 담겨있다. 이 기록영화 역시 7월 6일 김일성이 소집한 경제일꾼 회의가 최후의 활동 모습이다.

이 회의는 남북정상회담 실무준비를 점검하는 회의였다. 당시 82세의 고령이었던 김일성은 상당히 들뜬 기분에서 회담을 준비했다고 한다. 김정일에게 모든 실권을 남겨주고 일선을 떠난 지 10년이 훌쩍 지난 때에 자신의 존재를 과시할 수 있는 ‘빅 이벤트’가 열릴 예정이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갑작스런 과로가 김일성 사망의 원인이 되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데일리NK가 이번에 공개하는 동영상은 김일성이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을 만나는 것으로 시작한다. 김일성은 1994년 6월 15일~18일 평양에서 카터를 만났다. 그리고 남북정상회담에 합의한다. 북한의 핵개발 문제로 전쟁 일보 직전까지 치달았던 상황에 극적인 반전을 불러온 정상회담 소식이었다. 정상회담은 1994년 7월 25일~27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정상회담 합의 이후 김일성은 회담을 준비하고 농촌을 시찰하는 등 정력적인 활동을 펼친다. 7월 6일의 경제일꾼 회의에서는 최근 경제현황에 대해 보고받고 상당히 화를 냈던 것으로 알려진다.

동영상에도 나타나지만 7월 6일 회의까지 김일성은 외형상 멀쩡했다. 지도를 보면서 이것저것 지시하는 모습이 보인다. 그런데 7월 9일 북한은 선전매체를 통해 일제히 “7월 8일 새벽 2시 심근경색으로 사망하였다”고 알렸다. 쓰러진 시점은 7월 7일 저녁이라고 한다. 이를 두고 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일성과 김정일 사이에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는 일부 견해도 있다.

데일리NK가 입수한 비디오CD는 약 1시간 분량으로 ‘김일성 혁명생애’ ‘주체사상’ ‘최후시광'(最後時光) 등 세 편으로 이루어져있다. 이 비디오는 중국의 한 영상제작업체에서 제작하였으며, 중국인들에게 김일성의 위대성을 선전하려는 의도로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표지에는 ‘가장 객관적인 김일성 전기(最客觀的金日成傳記)’라고 소개하고 있다.

데일리NK 편집부 dailynk@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