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이 쓴 북한 희곡 첫 한국 나들이

고(故) 김일성 주석(사진)이 직접 쓴 것으로 알려진 북한 희곡이 최초로 남한 연극 무대에 오른다.

중국 연변연극단은 서울연극제의 초청을 받아 내달 17-19일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딸에게서 온 편지’(김일성 작ㆍ박미선 연출)를 총 다섯 차례 공연한다.

가난과 봉건적 관념이 뿌리 깊이 남아있던 1920년대 한반도 북부 산간 마을에 사는 순박한 농민들의 생활상을 풍자적으로 묘사한 희극으로 북한의 ’5대 혁명 연극’ 가운데 하나로 꼽힌다.

’5대 혁명 연극’은 김일성이 만주에서 항일 무장 투쟁을 하던 1930년대에 직접 창작했다고 알려진 연극으로 사실주의적, 계몽적 특징을 띄고 있다. 혁명 연극의 ’본보기’로 불리는 ’성황당’이 대표작.

이번에 선보일 ’딸에게 온 편지’는 1930년 가을 만주에서 공연됐던 것을 1987년 ’북한국립연극단’이 재창작해 현재까지 꾸준히 공연되고 있는 작품이다.

글을 알지 못하는 농민 허달수를 주인공으로 내세워 문맹퇴치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허달수는 간도에 간 딸의 소식을 눈 빠지게 기다리지만 까막눈인지라 딸이 보내온 편지를 찢어 담배를 피우고 구멍난 창을 막는 인물. 모르면서 아는 척 하다가 여러가지 소동을 빚게 되고, 결국 배움의 중요성에 눈을 뜨고 야학에 입학하게 된다.

공연을 맡은 연변연극단은 1956년 창단 이래 중국 지린(吉林)성 일대에서 북한 연극 양식을 이어오고 있는 단체.

따라서 이번 공연을 통해 북한 사회주의 혁명 연극의 방식과 연기, 북한 사투리가 섞인 대사, 무대장치, 음악 등 북한 연극의 특징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의 일급 연출가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방미선(연변대 교수)이 연출한다.

무대미술과 음악은 남승철(중국무대미술학회 이사)과 최삼명(중국조선족음악가협회 회장)이 각각 맡는다.

최근 연변연극단과 활발히 교류하고 있는 서울연극협회 산하 서울평양연극제추진위원회(위원장 노경식)는 ’북한연극 바로보기’라는 기치 아래 향후 5대 혁명 연극 전부를 서울에서 공연할 방침이다. 2만-3만원. ☎02-9232-0328.

한편 올해로 28회를 맞은 서울연극제는 내달 2일 개막해 19일까지 대학로 일대에서 펼쳐진다.

극단 파크의 ’죽도록 죽도록’, 극단 인혁의 ’골드베르크 변주곡’ 등 6편의 공식 참가작이 확정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