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大 생명과학부…조류독감 ‘파수꾼’

세계적으로 조류독감 비상이 걸린 가운데 북한 김일성종합대학 생명과학부 생물정보연구실이 조류독감 예방사업에서 제몫을 해내고 있다고 조선신보 인터넷 판이 28일 보도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이날 “김일성종합대학 생물정보연구실이 생명정보자료를 그쯘히(잘) 구축해 놓고 조류독감을 예방.진단할 수 있는 연구사업에 공헌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조류독감을 예방하기 위해 조류독감 유형을 감별.검증하는 작업이 중요하다며 “생물정보연구실은 조류독감 A형을 감별하기 위한 기초과학기술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구사업을 벌여 왔다”고 소개했다.

황덕만 실장과 연구사, 박사원생들은 바이러스를 감별할 수 있는 기초과학기술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크게 기여했고, 연구기관들에 바이러스 유전자 진단에 필요한 생명정보 해석에 도움을 주고 있다.

북한은 조류독감을 막기 위해 국가수의비상방역위원회를 조직하고 각 도.시.군에서 수의비상방역위원회를 출범시켰다.

또 각 위원회는 조류독감을 전파하는 야생조류들에 대한 감시 조직을 철저히 해 비정상적인 문제들에 대해 즉시 통보하며 필요한 대책을 세우도록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