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규 KBS사장, 런던올림픽 중계권 협의차 방북”

김인규 KBS 사장이 아시아태평양방송연맹(ABU) 회장 자격으로 오는 24일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다.


정부 당국에 따르면 김 회장과 ABU 관계자 4명은 런던올림픽 중계권 등을 놓고 북한과 협의를 위해 이날 중국 베이징을 경유,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한다.


김 회장은 지난해 11월 ABU 제13대 회장으로 선출된 이후 북한 등 저개발국에 대해 국제스포츠 중계권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도 런던올림픽에 대한 중계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김 회장의 방북이 성사된 것으로 보인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김 회장은 ABU 회원사인 북한 조선중앙방송위원회 관계자를 만나 런던 올림픽 지원문제, ABU 서울총회 북한 참석 문제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면서 “ABU 대표자격으로 방북하는 것이지, 남북간 방송교류 등 남북관계를 협의하기 위해 방문하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번 런던올림픽에 여자축구, 마라톤, 탁구, 유도, 레슬링, 역도 등 11개 종목 50여명의 선수단을 파견했지만 TV 중계권은 갖고 있지 않다. 이에 런던올림픽의 한반도 중계권을 공유한 KBS, MBC, SBS 등 방송 3사는 최근 중계권을 북측에 제공하기로 합의하고 그 권한을 ABU 측에 위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