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한방울의 핵도 용납안돼”

김형오 국회의장은 23일 “단 한 방울의 핵도, 0.1g의 핵무기도 한반도에서 결코 허용, 용납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2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나라당 구상찬 의원이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의 주한대사를 초청해 개최한 ‘4국 대사에게 듣는다-북핵 문제 전망과 해법’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북한의 무모한 핵도발은 우리가 결코 방치할 수도, 용납할 수도, 용납해서도 안되는 일”이라며 “정부가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에 가담하게 된 것도 불가피한 자의적 조치였고, 유엔 안보리가 결의 1874호를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것은 평화를 사랑하는 모든 나라의 공통된 인식이 깔려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대단히 강하게 반발하고 있으나, 이런 때일수록 한국과 국제 사회의 공조, 협력, 단호한 입장이 더더욱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정몽준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4강의 협조가 필요한 것은 물론 중국의 협조가 절대적”이라며 “국제 사회에서 중국에 (거는) 기대는 각별하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 청융화(程永華) 주한 중국대사, 시게이에 도시노리(重家俊範) 주한 일본대사, 글레브 이바셴초프 주한 러시아대사가 참석해 6자회담을 중심으로 북핵 문제의 해법을 모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