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천안함 결의문’ 채택해야”

김형오 국회의장은 18일 천안함 침몰사태와 관련, “천안함 사태에 대한 조사결과가 나오면 그와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정례기관장 회의에서 “미국 상원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한국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표하고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결의안을 지난 14일 만장일치로 채택했는데 정말 장한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도 의회에서 결의안을 냈는데 우리가 국회 차원의 결의안 하나를 내지 못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면서 “지방선거 일정 때문에 시기적으로 어렵다면 6월 임시국회에서 최우선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어 5.18 민주화운동 30주년에 언급, “현대사의 한 획을 그었던 5.18의 의미를 오늘의 시점에서 진지하게 되돌아 봐야 한다”면서 “그것은 이 땅에서 좌우.이념.지역.색깔 등 분열적 요소가 지양되고, 다시는 정치적으로 악용되지 않으며, 화합과 통합을 지향하는 성숙한 정치문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것이 5.18의 희생과 그날의 영령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