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장 “인도적 대북지원 계속해야”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1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에 따른 정부 후속조치와 관련,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비롯한 민간차원의 교류협력을 계속하는 것이 합당하다”며 “더불어 정부와 민간부문의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도 계속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국제사회가 무력충돌을 배제한 대북제재 결의에 공감대를 이룬 것은 다행스런 일”이라고 평가하고 “안보리 결의에 따라 정부의 정책방향도 분명해졌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장은 또 “남북간 무력충돌의 위협이 있는 선박검문에 정부가 직접 참여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언급, 미국 주도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 확대에 반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의장은 이어 “북한의 핵폐기를 위한 프로세스를 시작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6자회담, 북미대화, 남북대화를 전면적으로 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